일본 불매 운동을 응원합니다.

일본산 야구화와 글러브 등 야구용품을 밀수해 국내에 유통한 판매업자가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인천본부세관은 야구용품 전문판매점을 운영하는 47살 A 씨를 관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세관에 따르면 A 씨는 2015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일본에서 수작업으로 제작한 고가의 글러브와 야구화 등 시가 12억 원 상당의 야구용품 6,800여 점을 국내로 몰래 들여와 프로야구 구단과 선수, 야구동호인 등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049066&re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