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운동을 응원합니다.

 

일본에서 수입된 석탄재가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 전과 비교해 반 토막이 됐다.

환경부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석탄재 수입량은 33만t으로, 1년 전 같은 기간(71만t)보다 54% 줄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에 수입되는 석탄재는 전량 일본산으로, 수입된 석탄재는 시멘트로 재활용돼왔다.

그러나 석탄재 수입 때문에 국내에서 발생한 석탄재가 재활용되지 못해 환경 오염이 발생한다는 비판이 일었다.

기준을 초과한 사례는 없었지만, 일본산 석탄재로 방사능에 노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된 상태였다.

환경부는 이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정부와 발전사, 수입 시멘트사가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운영해 석탄재 수입 감축을 독려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326053800004?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