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운동을 응원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가 9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깜짝 방문했다.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해온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2시쯤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해 학생들을 만났다.

이 할머니는 약 5분간의 환담에서 "언론보도를 통해 지킴이들 소식을 접하고 걱정이 됐다"며 격려했다.

특히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보수단체들을 향해 "왜 소녀상을 철거하려 하느냐"고 꾸짖으면서 "한일청년간 교류, 역사교육이 중요하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

https://www.nocutnews.co.kr/news/5375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