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운동을 응원합니다.

광주에서 열린 일제 강제 동원 피해자들의 추가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본 전범 기업 2곳 모두 법원의 자료 제출 명령에 불복했다.

19일 광주지법 203호 법정에서 민사14부(이기리 부장판사) 심리로 스미세키 홀딩스(전 스미토모 석탄광업) 강제 동원 피해자 8명이 낸 손해배상 소송 재판이 열렸다.

...

미쓰비시중공업 강제 동원 피해자 12명이 낸 소송에서도 재판부가 문서 제출 명령을 인용했으나 피고인 미쓰비시 중공업 대리인 역시 옛 미쓰비시와 다른 회사라며 즉시항고 한 상태다.

...

https://www.yna.co.kr/view/AKR20201119140100054?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