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운동을 응원합니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비즈니스 목적의 왕래 재개 대상국 두 번째 국가로 신규 감염자가 적고 왕래를 재개해도 일본 국내의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기 어렵다고 판단된 한국, 중국, 대만 등 10개국을 선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하루 입국자 규모 등 왕래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해당국과 정하기 위한 양자 협의를 7월 중순부터 시작할 방침입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공항에서의 코로나19 검사 능력을 올 8월까지 하루 4천명 수준으로 지금의 두 배로 늘리는 것과 맞물려 있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조만간 열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관련 계획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491112&ref=A